일주일 전쯤 주문해서 오늘 받아봤습니다. ^^;

실물을 제대로 못보고 구입해서 조금 찜찜했는데 만족스럽네요. 후후.



그런데 한참을 살펴보다가... 아뿔사!

해밀턴 주문하실 분들은 보통 인터넷에 돌아다니는 사진과 현재 판매되는 모델이 조금 다를수 있다는걸 아셔야겠네요;

제가 사진으로 자주 접한 녀석은 khaki automatic이 귀여운 소문자로 쓰여있었는데

이녀석은 대문자로 KHAKI AUTOMATIC 이라고 써있군요.



소문자가 훠어어어어얼씬 귀여워요. ㅠㅠ



해밀턴 메탈줄이 재미있네요. 일반적으로 한번 채우고 다시 작은 고리(?)로 덮는 방식인데,

이녀석이 줄을 푼 상태에서 연결부 뒤쪽이 열리네요. 음.. 뭐라고 설명해야하나.. 디카가 없으니 힘들군요. ㅠㅠ;

그러니까 옛날 빅파일럿이 긴 줄로 손목이건 파일럿들의 가죽자켓(?) 위에건 찰수있도록 만든것처럼

그냥 손목에도 찰수있고, 저 연장고리를 열어버리면 (2cm가량 늘어남) 두꺼운 옷 위에도 찰수 있도록 만든것 같네요.

막연히 메탈줄이 나중에 사기 힘들겠지..라는 생각으로 주문한것치고는 의외의 꼼꼼함이어서 기분이 좋습니다. ^^;

메탈 줄도 마구 휘어져버리는 방식이라 느낌도 부드럽고 만족스럽습니다.



무브먼트는 역시 그다지 화려하지는 않군요. 어차피 저렴한 가격대에 신뢰할만한 무브를 고른것이라 적당한것 같습니다.

뭐.. 솔직히 세이코 5 에 들어가는 무브라고해도.. 제가 그리 크게 안좋다고 느끼면서 썼을까.. 싶기는 하지만.. ^^;;;

아, 일초를 몇번에 나눠서 달리는 초침은 역시 매력적입니다.

초침이 길어서인지 물흐르듯이 흘러가지는 않지만 귀를 대고 들으면 칙칙칙칙하면서 움직이는게.. 너무 좋네요!!

음.. 너무 기계식시계 처음써보는 티내나요?



무게는 생각보다 무겁네요. 줄이 길어서인지 주룩주룩 흘러내려요.

나토줄 같은걸로 바꾸면 흐느적거리면서 시계알만 돌아다니는거 아닌지.. ^^;

38mm도 이정도 크기에 무기인데... 빅파같은건 얼마나 큰건지.. @_@a..



사진을 못올려서 너무 아쉽지만 이만 정리하겠습니다.

다음에 사진을 제대로 찍어서 올려볼께요. 현재 디카가 없어서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그럼, 이만! ^^/




이상은

신고
  1. Favicon of http://miloo.egloos.com miloo 2005.08.13 19:58 신고

    하하 끝까지 할 말 다 하고 지면낭비라니 -_- ㅋㅋ
    시계 정말 멋졌어 ^_^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